칼럼

홈으로_커뮤니티_칼럼

제목

피부염, 질염, 치주염...몸 여기저기에 ‘염증’이 잘 생기나요?

지루성 피부염치주염, 구내염, 각막염, 피부염, 질염, 비염 등은 흔히 발생하는 각종 신체 염증이다. 이러한 염증성 질환이 자주 생긴다면? 아울러 피로감을 자주 느낀다면? 염증 검사를 받아보는 것이 좋다.◇ 염증 검사란?염증 검사는 혈액 속에 있는 염증 상태를 알아보는 검사다. 전신 감염이나 염증이 활성화됐을 때, 염증 수치는 상승한다. 그러다 염증이 호전되면 염증 수치도 떨어진다.주로 crp 검사를 통해 염증 수치를 확인한다. crp란 'c반응성단백질(c-reactive protein)'로, 감염이나 염증이 발생하면 수 시간 내에 간에서 만들어져 혈류로 분비되는 급성 반응물질이다. 염증 발생 후 6~12시간에 crp가 증가하기 시작해서, 약 48시간 후에 가장 높게 증가하고, 그 이후로는 점차 감소한다. 이 때문에 crp가 감염성 질환, 자가면역질환 진행과 치료 효과를 추적하는 데 유용하게 사용된다.혈중 crp 수치를 알아보는 검사가 crp 검사인 것. crp 검사는 팔의 정맥에서 혈액을 채취하면 끝나는 간단한 혈액검사다. 검사 전 금식 등의 특별한 준비사항도 필요치 않다.◇ crp 수치 올릴 수 있는 퇴행성관절염, 종양, 감기 등의 감염성 질환검사 결과 crp가 양성이라면, 몸에 염증 반응이 있음을 알 수 있다. crp 수치는 심근경색증, 스트레스, 외상, 수술, 종양에서 증가한다. 아울러, 바이러스 감염이나 세균 감염이 있어도 증가한다. 바이러스 감염에 비해서 세균 감염이 있을 때, crp 수치가 더 높게 증가한다.하이닥 내분비내과 상담의사 이완구 원장(맑은샘내과의원)은 "crp가 양성이라면, 먼저 왜 crp가 상승하게 됐는지 그 원인을 따져봐야 한다"고 말한다. 의심되는 질환을 찾기 위해서는 진찰, 기타 혈액검사, x선 검사 등이 추가로 진행될 수 있다.◇ 염증 수치 높이는 생활습관체내 염증 반응이 지속돼 만성이 되면 당뇨, 비만, 고혈압 등의 대사질환과 심혈관계 질환, 장 질환, 알츠하이머, 암 등 여러 문제가 발생한다. 따라서 불규칙한 수면, 만성 스트레스, 운동 부족, 고열량 음식 섭취, 미세먼지 노출, 음주와 흡연 등을 삼가야 한다.◇ 염증 수치 낮추는 음식- 풍부한 섬유질: 현미, 통밀 같은 통곡물, 사과와 당근, 미역이나 파래 등 해조류- 건강한 지방: 올리브유, 캐놀라유, 참기름 등의 단일 불포화 지방산 그리고 연어, 고등어 같은 오메가3 지방산, 호두나 아몬드 등의 견과류- 향 또는 색이 풍부한 식품: 빨간 토마토와 체리, 보라색 포도, 초록색 브로콜리나 케일 그리고 향신료 역할을 하는 강황, 피망, 고추, 마늘 등도움말 = 하이닥 의학기자 이완구 원장 (맑은샘내과의원 내분비내과 전문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