칼럼

홈으로_커뮤니티_칼럼

제목

역류성 식도염 vs 역류성 후두염, 어떤 차이 있을까?

비슷한 이름을 가진 역류성 식도염과 역류성 후두염, 과연 이름처럼 비슷한 질환일까. 두 질환의 공통점과 차이점에 대해 알아보고, 치료법까지 소개한다.



image먼저, 역류성 식도염과 역류성 후두염의 발생기전은 같다. 바로, 위산의 역류다. 목 아래쪽에는 후두가 위치하고, 후두 아래에 식도가 위치한다. 그리고 식도는 위와 연결돼있다. 식도와 위 사이에는 위산 역류를 방지하는 하부식도괄약근이라는 근육이 있어 위산 역류를 방지한다.그런데 위산이 과하게 분비되거나 하부식도괄약근이 제 기능을 하지 못해 풀리면, 위산이 식도 쪽으로 역류한다. 이에 대해 하이닥 내과 상담의사 서창진 원장은 "위 점막과 달리, 식도 점막은 산이나 알칼리에 매우 약하다. 식도 점막이 반복해서 위산에 노출되면, 식도 점막에 염증이 생기는 역류성 식도염이 생길 수 있다"고 말했다.만약 역류한 위산이 식도 위에 위치한 후두까지 올라간다면, 후두에 염증이 생기고 후두가 붓는 역류성 후두염이 생긴다. 따라서 역류성 후두염이 있다면, 역류성 식도염도 있을 가능성이 매우 커진다.두 질환은 가장 많이 호소하는 증상에서 약간 차이를 보인다. 서창진 원장은 "역류성 식도염에서는 가슴앓이 증상이 가장 흔하다"며 "가슴앓이란 대개 명치 끝에서 목구멍 쪽으로 치밀어 오르는 듯한 타는 느낌, 화끈거림, 속쓰림 또는 불쾌감을 말한다"고 했다.반면, 역류성 후두염 환자는 목에 무언가 걸린 것 같은 이물감을 가장 많이 호소한다. 이외에도 신물이나 쓴물이 올라오는 느낌, 소화불량, 속이 타는 느낌 등이 나타날 수 있다.역류성 식도염과 역류성 후두염 모두 치료하는 방법은 같다. 서창진 원장은 "위산분비억제제를 증상이 호전될 때까지인 2개월 내외 동안 충분히 복용하는 약물치료를 진행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이어 "약물치료 못지않게 생활습관을 교정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역류성 질환자를 위한 생활 수칙을 다음과 같이 소개했다.1. 취침 시 잠자리의 상체 부위를 높인다. 그러나 높은 베개를 사용하는 것은 도움되지 않는다.2. 꼭 끼는 옷을 착용하는 것은 삼간다. 아울러, 식후에 곧바로 눕지 않는다.3. 취침 전 3시간 내에는 음식물이나 물을 먹지 않는다. 특히, 저녁에 술을 마시면 음식물이 밤부터 다음 날 아침까지 지속적으로 역류될 수 있으니 조심한다.4. 비만한 경우에는 체중을 줄이는 것이 좋다.5. 역류를 악화시킬 수 있는 탄산음료, 오렌지 주스, 토마토 주스, 콜라, 커피 등의 음료를 피한다. 또, 밀가루 음식, 기름진 음식, 초콜릿, 고구마도 위산 분비를 늘려 좋지 않다.6. 술과 담배, 폭식을 삼가야 한다.7. 아주 뜨겁거나 찬 음식도 주의하는 것이 좋다. 아울러, 개인마다 위산 역류 증상을 발생시키는 식품이 다르다. 이전에 소화불량이나 신트림 증상이 나타난 음식을 알아내 이를 피하는 것이 좋다.생활 습관 교정과 수개월에 걸친 약물치료에도 역류성 질환이 호전되지 않는다면 어떻게 해야 할까. 서창진 원장은 식도운동장애나 식도 산역류를 정량적으로 평가하는 식도산도검사 및 식도운동검사를 받는 것을 추천했다. 이는 보통 대학병원급 3차 의료기관에서 시행하는 검사다.도움말 = 하이닥 상담의사 서창진 원장 (내과 전문의)